LG화학-한국남동발전, ‘RE100 달성 공동 대응’ 위한 MOU 체결

  • 주소 복사
  • 밴드 공유
  • 네이버 공유
  • 카카오톡 공유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LG화학(대표이사 신학철)과 한국남동발전(사장 김회천)이 RE100[1]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관련 공동 협력에 나선다.

LG화학은 18일,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총 발전량의 10% 이상을 공급하는 한국남동발전과 ‘RE100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(MOU)’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 이날 협약식에는 LG화학 CSO (Chief Sustainability Officer, 최고지속가능책임자) 유지영 부사장과 한국남동발전 은상표 신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.

각 사는 성공적인 RE100 실행을 위해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 및 사용 관련 업무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. 구체적인 협력 분야는 △한국남동발전 보유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RE100 이행 방안 협의 △신규 재생에너지 개발사업 정보교류 및 공동투자 방안 구축 △실무 전문가 양성 교육, 기술 교류 등 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 추진 등이다.

첫 협력 과제로 한국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 태양광발전소에서 발생한 9GWh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에 대한 시범 거래가 논의될 예정이다. 이후에도 양 사는 재생에너지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등 RE100 달성을 위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.

LG화학은 국내·외에서 녹색프리미엄, 전력 직접구매(PPA, Power Purchase Agreement) 등을 통해 약 8만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340GWh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확보하는 등 2050년까지 전 세계 모든 사업장의 RE100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.

LG화학 CSO 유지영 부사장은 “LG화학은 글로벌 지속 가능 과학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2050 넷제로[2] 달성이라는 도전적인 목표를 수립하고 혁신 공정 도입 및 친환경 원료·연료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”며 “특히 글로벌 IT·자동차 OEM 등 고객사의 탄소 감축 요구 대응에 필수적인 재생에너지 확보를 위해 한국남동발전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”이라고 말했다.

한국남동발전 은상표 신사업본부장은 “RE100 이행을 위해 발전공기업과 글로벌 대기업의 첫 협력 사례로서,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RE100 관련 시장의 성장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”며 “한국남동발전은 그동안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단지 탐라 해상풍력, 국내 최대 주민참여형 태양광 신안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 분야 성공의 DNA가 있다”고 밝혔다. 이어 “이를 바탕으로 국내 산업계의 에너지 전환 및 RE100 달성의 든든한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덧붙였다.

[1] RE100 (Renewable Energy 100)는 100% 재생에너지만으로 제품을 생산하겠다는 것으로, 기업이 재생에너지를 직접 생산하거나 발전 사업자로부터 재생에너지 전력을 구매해서 사용할 수도 있다.
[2] 넷제로는 탄소 배출량과 감축량을 더한 순 배출량이 ‘0’이 되는 것을 의미한다.

언론연락처: LG화학 커뮤니케이션팀 최현종 책임 02-3773-3116

이 뉴스는 기업·기관·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.